한미은행, 앤소니 김 전무 임명

MB은행, 5/3은행에 합병



MB은행이 지난 21일 5/3은행(FIFth Third Bancorp)에 합병되었다. 시카고 지역 언론에 따르면 5/3은행은 약 100개의 지점을 가진 MB 파이낸셜 은행을 47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하고 내년 1월부터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.

이로써 자산 규모면에서는 시카고의 4번째 은행으로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. 미치 파이거 회장 겸 CEO는 MB지분의 90%를 넘기고 5/3은행의 시카고지역 CEO로 남게 되며 이사진 2명도 함께 합류한다.

5/3은행은 2000년도에 진출한 은행으로 자산규모는 1420억 달러이며, 중서부와 남부에 1153개의 지점을 갖고 있다. 결국 시카고 지점 148개와 MB의 91개 지점 등 239개 지점을 두게 되나 중복되는 지점은 향후 2년간 40-50곳을 줄이게 될 예정으로 있다.

MB는 시카고에 총 2300여 명의 직원이 있으나 한국부는 링컨우드와 글렌뷰, 나일스 골프와 옥톤, 샴버그 등 5군데에 한국부 직원 10여 명을 두고 있다. 합병 후에는 방문 가능한 지점이 더욱 늘어나고 타주까지 진출할 수 있어 서비스는 더욱 크게 확대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.

연방 정부의 승인과 주주들의 동의 절차가 남아있으나 합병이 완료되면 시카고의 자산 규모는 254억 달러가 될 전망이다. 한편 한미은행(행장 금종국)은 지난 17일 일리노이 영업본부 총괄 전무에 앤소니 김 전무를 임명했다. 그간 일리노이 지역을 이끌던 수잔 김 전무는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은퇴한 바 있다.





.







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.

Get Adobe Flash player

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.

Get Adobe Flash playe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