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ae




나하나 꽃 피어 풀밭이 달라질까 -No.234

배시시 열린 봄날의 튤립 축제 -No.232

심혼을 건드리는 그림들 -No.230

마법에 걸린 대기 속으로 나아간다 -No.228

어깨 쭉지에 돋는 봄의 날개여 -No.226

‘예쁘게 살래? 그냥 살래?’ -No.224

‘나도 너를 그렇게 물들이고 싶다’ -No.222

지금 나의 삶은 부재 중이오니… -No.220


밤 열한 시에 새롭게 만난 작가 -No.218

계속 변해야 새로운 미래가 있다 -No.216

한 줄의 글이, 한 닢 잎사귀의 풀잎이 -No.214

12월의 불빛은 더 찬란한데… -No.212

“아내가 집을 나갔습니다” -No.210

모든 별에서 고독 속으로 -No.208

세상을 열고 있는 아이들 -No.206

풀꽃 가슴 빨갛게 빨갛게 물들이고 -No.202

그리움에 젖어 낙엽은 지고 -No.200

‘9회 연속 월드컵 본선진출’이 현실로 -No.198

가는 여름의 뒷발짓에서 생각나는 것들 -No.196

자연교감 위해 맨발 산행한다는 공광규 시인 -No.194

영상과 언어로 지평 넓히는 멀티 언어예술 -No.192

폭풍이 치는 밤에… -No.190

향기를 뿌리는 사람이 된다면야… -No.188

“봄날은 저리도 재빨리” -No.186

빈약한 어깨에 채 올라서기도 전에… -No.184

당신의 친절한 지식과 그 활용에 감사하며 -No.182

풋내기 국어 선생님 -No.180

어느 봄날의 여행<2> -No.178

어느 봄날의 여행 -No.176

쓰레기차도 이미 가버린지 오래고… -No.174

버드나무 가지에 연두색 물이 오르면… -No.172

완벽한 언어번역 시대를 맞고 싶다 -No.170

반드시 오고야 말 봄처럼… -No.168

정유년 새해 첫날 세상을 떠난 아이 -No.166

“더 지혜롭게, 더 부지런하게 ” -No.164

산티아고를 생각하던 시간들이여 -No.162

나라의 중심에는 그대가 있다 -No.160

“가을이 무르익으면 세상은”-No.158

“저녁이면 저 새들 어디로 날아갈까”-No.156

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.

Get Adobe Flash player

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.

Get Adobe Flash player